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불끈' 증평 좌구산휴양랜드 손님맞이 분주

기사승인 2021.02.23  16:02:38

공유
default_news_ad1
   
▲ 증평 좌구산 명산구름다리 전경/증평군 제공

[충청뉴스라인 김대균 기자] 증평군이 코로나19 여파로 임시 휴관된지 70여일 만에 봄철 손님맞이를 위해 좌구산휴양랜드 시설을 부분 재개장했다고 23일 밝혔다.

재개장한 시설은 숙박시설과 천문대, 명상구름다리, 하강레포츠시설, 숲 명상의 집이다.

오토캠핑장, 가상증강현실체험장, 숲속모험시설 등도 다음 달 다시 문을 연다.

군은 숙박·체험시설에는 이용 인원을 4인 이하로 제한하고 감염 예방을 위해 철저한 사전 방역을 하고 있다.

캠핑장과 숲속모험 시설 안전 점검과 함께 산책로와 시설 주변에 팬지 등 봄꽃을 심어 방문객을 맞이한다.

다음 달부터는 유아숲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유아숲 교육은 6~7세 어린이들이 자연에서 뛰어 놀며 생태적 감수성과 창의력을 기르는 등 전인적 성장을 돕는 프로그램으로 계절별로 내용을 달리하며 11월까지 운영한다.

이 교육에는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9천명의 아동이 참여했다.

군은 2019년부터 추진한 좌구산 숲하늘 둘레길 조성도 8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30억원을 들여 산책로 2.5㎞를 개설한다.

올해는 10억6천만원을 들여 병영하우스 앞 임도에서 바위정원 입구에 이르는 구간에 무장애데크를 설치한다 다음 달 말 착공한다.

좌구산 휴양랜드는 2018년 51만명, 2019년 52만명, 코로나19로 임시휴관이 이어진 지난해에는 33만명이 다녀갔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지친 분들이 편히 쉬어갈 수 있도록 소독과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대균 기자 skyman5791@nate.com

<저작권자 © 충청뉴스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