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증평군, 생산적 일자리 사업 추진

기사승인 2021.02.02  16:24:27

공유
default_news_ad1

- 2~8일까지 일손 긴급지원반 모집…지역 유휴인력 활용

   
▲ 증평군은 지역의 유휴인력을 활용해 농가와 기업의 인력난을 해소하는 2021년 생산적 일자리 사업 추진한다./김대균 기자

[충청뉴스라인 김대균 기자] 증평군이 지역의 유휴인력을 활용해 농가와 기업의 인력난을 해소하는 2021년 생산적 일자리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군은 2일부터 8일까지 일손 긴급지원반을 모집한다.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은 일할 능력이 있는 근로자와 일손이 부족한 농가·기업을 연결하기 위해 지원하는 사업으로, 상반기는 오는 3월부터 5월까지 운영 예정이다.

긴급지원반은 만 75세 이하 군민으로, 성실히 참여할 수 있는 8명이다.

신청 대상은 재난·재해·부상·질병 등으로 일시적 어려움에 빠진 농가와 인력난을 겪고 있는 소농(쌀 3ha, 과수 1ha, 화훼 0.3ha, 채소 1.5ha 미만), 소기업(연 매출액 120억원 이하 제조업), 여성, 장애인, 부양가족이 없는 75세 이상 고령농가 등이다.

긴급지원이 필요한 농가·기업은 증평군청 경제과 일자리창출팀으로 신청하면 일손 봉사 참여자 수급 상황에 따라 연 최대 60명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올해 증평군의 생산적 일손봉사 참여 목표인원은 4천830명이다.

앞서 군은 지난해 86개소에 연인원 3천703명의 일손봉사자가 참여해 농가와 기업체의 인력난을 덜어줬고, 상반기 8명, 하반기 14명 총 22명의 긴급지원반을 소농 37개소와 공공시설 정비에 투입했다

김대균 기자 skyman5791@nate.com

<저작권자 © 충청뉴스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