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허창원 의원 "청주 특례시로 도청 이전에 균형발전 기회"

기사승인 2021.01.19  20:58:32

공유
default_news_ad1

- 지역 장점을 살린 정책 마련 집중…콘텐츠 생산 필요 '절실'

   
▲ 허창원 충북도의원이 19일 청주를 특례시로 지정하고 도청 이전으로 지역 균형발전을 도모해야 한다고 말했다./충북도의회 제공

[충청뉴스라인 김대균 기자] 충북도의회 허창원(청주4·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특례시 지정과 도청 이전으로 균형발전을 마련할 것을 제시했다.

허 의원은 이날 제388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자유발언에서 "도청 이전으로 제2의 수부도시를 지정해 경쟁력을 키우고 청주시는 행정자율권이 부여된 특례시를 만들어 지역 장점을 살리고 경쟁력에 힘을 실어주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청주시는 자생하는 성장발전을 위해 자율권을 주고 각 지역이 상호보완되는 정책 제시로 충북도가 균형발전과 경제규모 4% 달성을 이룰 수 있다"고 전했다.

청주시 특례시 추진에 대해 수도권 집중화 현상과 충북도 내 청주권 밀집 현상을 예로 당위성을 밝혔다.

허 의원은 수도권은 전국대비 면적 11.8%, 충북에서 청주의 면적 비중은 12.7%다. 인구는 2019년 말 기준 수도권은 50%, 청주는 52.5%라고 설명했다.

또 "전국대비 2018년 기준 경제규모는 수도권이 51.9%, 충북에서 청주가 차지하는 비중은 51.6%로  유사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부·남부출장소 신설에 이어 충북도 자치연수원 이전, 농업기술원 분원까지 많은 정책이 쏟아졌으나 균형발전과는 거리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지역 거점에 일자리와 문화,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콘텐츠 생산으로 소프트웨어적인 지역 균형발전이 앞당겨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형식적인 면에서 벗어나 실질적인 균형발전을 위해 북부권의 장점을 살 릴수 있는 정책 마련, 남부권 농업기술원 본원 이전, 도청 이전 준비 등을 균형발전 정책으로 제안했다.

허 의원은 "지난 10년간 충북의 경제규모가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보였으나 2019년 GRDP 잠정치를 보면 성장이 멈춘 해가 시작된 것 같다"며 "충북 균형발전과 산업구조 개편으로 지속 성장으로 넘어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대균 기자 skyman5791@nate.com

<저작권자 © 충청뉴스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