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부정선거 혐의 정정순 의원 첫 재판…사실과 달라 '부인'

기사승인 2020.11.18  11:30:26

공유
default_news_ad1

- 내달 4일 2차 공판…보석심문 오늘 오후 예정
정치자금법 위반 등 병합 전망

   
▲ 부정선거 혐의로 구속 기소된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18일 청주지법 첫 재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김대균 기자

[충청뉴스라인 김대균 기자]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더불어민주당 정정순(62·충북 청주 상당) 국회의원이 18일 첫 공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지난 3일 수감 뒤 보름 만에 모습을 보인 정 의원은 양복 차림에 넥타이와 국회의원 뺏지를 달고 심문과정에서 재판장의 질문에 답변했다.

청주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조형우) 심리로 열린 이날 공판에서 검찰 측은 "피고인이 4·15총선을 앞두고 비공식 선거운동원에게 활동비 명목으로 지급한 현금 1천500만원과 직원 명함을 제작하면서 지출한 127만원, 정우철 청주시의원에게 건낸 돈 등 1천627만원을 회계보고 과정에서 누락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공소사실을 밝혔다.

정 의원측은 검찰의 공소사실에 대해 "현금 1천500만원과 광고물비를 건낸 적도 없으며 사실 관계가 다른 부분으로 동의할 수 없다"며 "다음 기일 전까지 자세한 소명하겠다"고 전면 부인했다.

이날 출석한 A씨는 정 의원에게 1천500만원을 받은 것을 부인했으며 선거캠프 회계책임자 B씨 등에 명목상 활동비를 준 것은 인정했다.

재판부는 다음 달 4일을 증거심문 기일을 정학고 회계책임자 B씨 등에 대해 12월 9일과 23일 이틀에 걸친 증인신문이 예정이다.

앞서 보석 신청을 낸 정 의원은 당초 18일 오전 10시 25분에 심문을 예정했으나 변호사의 요청을 재판부가 받아 들여 오후 5시 50분에 청주지법 223호 법정에서 열린다.

보석 심문 결과는 이르면 오늘, 늦으면 수일이 걸릴 수 있다.

선거법위반 혐의와 별개로 정 의원은 회계책임자에게 선거자금 명목으로 현금 2천만원을 수수한 혐의와 선거운동 과정에서 승용차를 렌트하면서 선거운동원에게 매월 렌트비 65만원을 대납하는 등 총 780만원 상당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외조카인 A씨와 공모해 청주시자원봉사센터에서 자원봉사자 명단 3만1천여 명의 개인정보를 취득, 선거에 활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재판부는 정 의원 사건과 관련된 정치자금법 위반,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에 대해 앞으로 재판을 진행하면서 병합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보석 심문 결과는 이르면 오늘, 늦으면 수일이 걸릴 수 있다.

청주지검은 정 의원을 선거법과 정치자금법,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김대균 기자 skyman5791@nate.com

<저작권자 © 충청뉴스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