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고북연암농악단, 제46회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농악부문 '장원'

기사승인 2020.10.15  11:09:35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무총리상과 시상금 1,000만원 받아

   
▲ 한국농악보존협회 조규영 서산시지회장과 고북 연암농악단 최화수 단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청뉴스라인 김명환 기자] 고북연암농악단(단장 최화수)이 지난 11일 전북 전주 전라감영에서 열린 제46회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에서 농악부문(비대면, 현장심사) 전국 1위인 장원을 차지해 국무총리상과 1,000만원의 시상금을 받는 쾌거를 거뒀다.

대한민국 국악계 최고 권위와 역사를 자랑하는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는 올해 46회째로 국악분야 최고의 등용문으로 유능한 국악예술인 발굴과 한국을 대표하는 민족예술의 전통성을 전수하는 대회이다.

이번 대회는 판소리, 농악 등 총 12개 부문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쳤으며 농악부문은 충청, 광주, 전주 등 전국 각지에서 내로라하는 팀들이 참가해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겨뤘다.

최근 복원된 전라감영에서 치러진 대사습놀이에서 고북연암농악단은 전국에서 참가한 새한농악단, 지산농악보존회, 전주전통농악보존회, 부안근립농악단 등과 함께 농악 실력을 겨뤄 영예의 장원을 차지했다.

   
▲ 고북 연암농악단 공연 모습

코로나19로 인해 무관중으로 진행된 대회였지만, 고북연암농악단은 ‘고북 연암농악’을 전국에 선보이며 ‘서산농악’의 가치를 드높였다는 평을 받았다.

고북 연암농악은 고북면 초록리와 장요리 마을에서 전해 내려온 전통 판제로, 서산농악의 담백하고 신명나는 농악의 진수를 제대로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고북연암농악단 최화수 단장은 “전라도의 새로운 심장으로 재탄생한 전라감영의 마당에서 공연을 하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농악은 관객과의 소통을 통해 흥미를 더 끌어올릴 수 있는데 이번 대회가 무관중 대회로 치러진 것이 매우 아쉬웠지만, 서산농악의 우수성을 전국에 알릴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농악 관계자 여러분께 축하의 인사를 전한다”며 “이번 대회를 계기로 서산 농악의 우수성을 더욱 널리 알리고, 앞으로도 계승 발전의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명환 기자 rackroom70@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뉴스라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